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알림

보도자료

지역의 특성에 맞게 자살수단 관리 강화

  • 작성일2024-04-03 10:12
  • 조회수727
  • 담당자김지윤
  • 담당부서자살예방정책과

지역의 특성에 맞게 자살수단 관리 강화
- 민·관 협력하여 일산화탄소·농약·교량 집중관리 -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자살 수단으로 빈번하게 사용되는 일산화탄소, 농약, 교량을 지역별 빈도·특수성에 맞게 관리하기 위해 13개 광역(시·도) 자살예방센터를 선정하여「2024년 자살수단 차단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24년 자살수단 차단사업 참여 시·도 및 관리 분야>

2024년 자살수단 차단사업 참여 시·도 및 관리 분야
연번 지역명 관리 분야 연번 지역명 관리 분야
1 서울 일산화탄소 8 울산 일산화탄소
2 인천 9 강원
3 광주 10 전북
4 대전 11 세종 일산화탄소, 농약
5 충북 12 대구 일산화탄소, 농약, 교량
6 경남 13 전남
7 제주 ※ 그 외 시·도는 자체적으로 사업 추진 중

※ 그 외 시·도는 자체적으로 사업 추진 중

본 사업은 빈번하게 사용되는 자살 수단인 번개탄(일산화탄소 유발 물질) 등을 관리하여 자살률을 감소시키기 위해「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 지원사업」으로 2018년에 시작되었다.

올해부터 지역별 특성이 있는 자살 수단을 보다 집중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자살수단 차단 사업」으로 사업명을 변경하여 시·도에서는 일산화탄소·농약·교량 중 선택(중복 가능)하여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자살수단 차단 사업」을 통해 번개탄·농약 등 판매업소(슈퍼·점포 등)와 모텔·호텔 등 숙박업소는“생명사랑 실천기관”이 되어 자살예방센터와 협력한다.“생명사랑 실천기관”으로 지정되면 슈퍼·점포 등은 판매방식을 개선*하고, 숙박업소는 일산화탄소 감지기를 설치하거나 숙박객의 자살 징후를 관찰·신고하는 등 자살예방 활동을 하게 된다. 2023년까지 전국에 6,411개의 생명사랑 실천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 번개탄 진열하지 않기, 용도 묻기, 자살예방상담전화(109) 등 안내 등

대구광역시와 전라남도는 자살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교량에 안전시설 설치 또는 자살예방 상담전화번호(109) 안내를 부착하는 등 교량에 접근을 차단하기 위한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보건복지부 이형훈 정신건강정책관은 “「자살수단 차단 사업」은 빈번하게 발생하는 자살 수단을 관리하기 위해 판매업소, 숙박업소 등 민간과 자살예방센터가 협력하여 자살을 예방하기 위한 구체적인 사업을 수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강조하며, “자살수단에 대한 접근 제한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자살예방 전략 중의 하나이며, 자살수단에 대한 관리 강화가 전체 자살률 감소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붙임> 자살수단 차단사업 개요

첨부파일
공공누리 제1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